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전자담배 국민청원 "규제 아닌 대마초 액상만 잡아라", 서명 1만명 넘겨

  • 2019-10-25 13:22:00
  • hit332

출처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1025001307441

 

 

 

 

전자담배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보건당국이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 중단을 권고한 가운데 관련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대한민국은 어째서 전자담배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아닌 거짓된 정보를 제공하는 건가요?'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현재 (전자담배에 대해) 한국에서 발표된 사실들은 앞뒤를 짜 맞춘 다른 정보로,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심어준다.
2019년 8월 22일 워싱턴타임즈 보도는 'CDC(질병 통제 예방 센터)가 150건 이상의 중증 폐 질환이 전자담배와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는 일부 환자들은 마리화나에 포함된 THC(대마초의 사용 효과를 일으키는 물질) 때문에 폐 질환에 걸린 것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9월 27일 월스트리트저널 기사를 인용하며, "전자담배 관련 질환의 대다수는 THC와 관련이 있다"면서
"전자담배로 인한 환자들 중 약 76.9%가 불법 THC와 연관이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전자담배가 아닌 불법 대마초 액상인데 왜 전자담배가 연초보다 안 좋다는 식의 선동을 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또 영국 보건복지부 산하 집행기관인 PHE 담배규제팀장이 발표한 것을 인용해
"마약 액상으로 문제가 생겼다면 마약을 규제해야지 왜 담배를 규제하는 것인가.
술에 마약을 타서 마시다 문제가 발생했다면 술을 규제할 것인가.
전자담배는 연초보다 무해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는데 필요 이상으로 혼란을 조장하는 것은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23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폐손상 사망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유사 의심사례가 신고됐다. 유해성 검증 완료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지난 2일 액상형 전자담배 흡연자인 A씨가 바이러스 감염검사에서 폐 손상이 된 것 같다는 연구 결과에 따른 조치로,
정부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전방위적 규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회에서는 담배 정의를 확대하는 법안과 담배 유해성분 공개 의무화 법안 등이 계류 중이며,
정부는 청소년들이 쉽게 담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가향담배'도 단계적으로 금지할 방침이다. 

 

한편 해당 청원은 25일 오후 1시 20분 기준 1만3549명이 서명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