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담배협회 "복지부는 국민 눈과 귀 막고 있다"…액상 전자담배 자제 권고에 반발

  • 2019-10-25 09:52:00
  • hit145

출처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25/2019102500755.html

 

 

 

 

보건복지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 발표에 대해 한국전자담배협회가 반박문을 발표했다.

한국전자담배협회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보건복지부가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전자담배협회는 23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발표한 브리핑에 대해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적극 알리겠다고 하는데, 그 근거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해성 기준은 당연히 일반궐련담배와 비교할 것임으로, 꼭 궐련담배와 비교해 액상형 전자담배가 더 유해 하다는 그 증거를 보여달라"고 박능후 장관의 주장을 비꼬았다.

협회는 "뉴잉글랜드 비영리 의학센터 발표에 따르면 전자담배로 인한 환자 중 합법적인 전자담배 사용자는 없다"며
"문제가 된 중증 폐질환 환자는 대마초 추출 물질인 ‘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THC)’ 등 불법약물 사용으로 인해 발병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담배업계는 미국에서 불거진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이 이용자가 임의로 추가한 마약 성분 탓이며,
트럼프 정부는 자국 내 담배회사를 잡을 것이 아니라 미국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불법 액상 카트리지 및 마약을 단속해야 한다는 시각이다.


쥴랩스 역시 자사 액상 카트리지에 대마초에서 추출된 THC와 비타민E 화합물이 일절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전자담배협회는 복지부가 청소년 문제를 언급했는데, 미국과 달리 한국에서는 청소년보호법에 의거해 담배 제품을 판매할 수 없다며,
법 질서 문제를 액상형 전자담배 문제로 착각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협회는 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흡입독성 실험을 언급했는데,
한국에서 활동하는 한 회사는 2015년 식약처가 제시한 약사법에 따라 가장 이슈가 됐던 GLP(흡입독성실험) 테스트와 벨리데이션(장기보존시험데이터' 등
엄격하고 엄중한 기준을 통해 안전성을 이미 확인시킨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전자담배협회는 액상형 전자담배 수입판매업체와 전문판매점주, 사용자 등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