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언제는 바꾸라더니"…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금지에 뿔난 소비자들

  • 2019-10-28 11:36:00
  • hit238

출처 ☞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9102702109932048004&ref=naver

 

액상형 전자담배 '쥴(위)'과 '릴 베이퍼'.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최근 김진욱(30세) 씨는 그동안 피워온 액상형 전자담배를 버리고 일반담배로 돌아왔다.
액상형 전자담배가 판매 중지되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일반담배로 돌아오자마자 지독한 냄새와 목에서 느껴지는 텁텁함으로 불편함이 따랐다.
하지만 액상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얼마나 해로운지 알 수가 없어 마땅한 대안이 없다.
큰 돈을 들여 사들인 기기도 무용지물이 됐다.
김 씨는 "언제는 전자담배로 바꾸라더니, 이제 와서 또 판매를 중단하니 혼란스럽다"고 토로했다.


주요 편의점에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판매 중단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그동안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던 흡연자들의 경우 대안을 찾기 어려운 데다 얼마나 해로운지도 알 수가 없어 혼란스럽다는 입장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편의점과 이마트 등 대형마트가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하면서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과 뉴스 댓글에 이어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정부의 조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발이 빗발치고 있다.


일반담배와 비교해 액상형 전자담배가 얼마나 유해한 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사용중단 권고 조치는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이용하던 박 모(32세) 씨는
"궐련(일반 담배)이 액상형 전자담배보다 덜 해로운 것이 맞느냐"며
"궐련과 액상형 전자담배 중 어떤 것이 더 해로운지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고
무턱대고 사용중단을 권고하는 정부의 조치에 대해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반담배를 피우다 액상형 전자담배로 전환한 경우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결국 금연을 하든지 다시 궐련으로 돌아가라는 셈이다.


윤 모(28세) 씨는 "차라리 나라에서 담배 자체를 판매하지 말라"며 "일반 담배때문에 사망한 사람들은 더욱 많지 않겠느냐"며 비난했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지를 권고한 근거 역시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미국에서 중증폐질환을 유발한 물질로 대마성분인 '테트라하이드로카라비놀(THC)'과 '비타민E 아세테이트' 등이 의심받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자담배용 액상은 글리세린(VG)과 프로필렌글리콜(PG), 니코틴, 향료 등으로 구성돼 관련이 없다는 설명이다.


한국전자담배협회(이하 전자담배협회)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조치에 반감을 표했다.

전자담배협회는 "복지부에서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적극 알리겠다고 했는데 근거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며
해외 의학센터 연구팀의 '전자담배로 인한 환자 중 합법적인 전자담배 사용자는 없었다'는 등의 연구결과를 제시했다.


이어 "(정부는)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단 1건의 의심환자에 대해 현재는 퇴원조치했고 특별한 후유증이 없다고 발표했다"며
"4년간 900여명의 장기를 손상한 것으로 의심되는 햄버거는 사용 중단 권고 안 할거냐"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이 같은 비판이 등장했다.
청원인은 "현재 한국에서 발표된 사실들은 앞뒤를 짜 맞춘 다른 정보로,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심어준다"면서
"마약액상으로인한 질병이 생겼다면 마약을 규제하는게 맞다. 전자담배 전체를 규제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2시기준 1만662명이 서명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