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액상담배 사용중단 권고 한 달…판매업계 타격

  • 2019-10-30 10:09:00
  • hit255

출처 ☞ http://www.yeongnam.com/mnews/newsview.do?mode=newsView&newskey=20191030.010060730070001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나서면서 대구 지역 전자담배 판매 업계에도 큰 파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역 내 전자담배 매장은 85곳, 도매업은 13곳이다. 2013년 28곳에서 5년 사이 3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업체수 5년 동안 3배 늘었는데 정부 발표에 환불 요청 잇따라 매출 감소 넘어 폐업 고려까지
“유해여부 불명확…발표 무책임”

문제는 액상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더 이상 구매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매출감소로 이어지고 더 나아가 사태가 장기화되면 폐점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 중구 반월당 지하상가에서 전자담배 점포를 운영하는 박준홍씨(30)는
“손님들이 의식을 많이 하는 편이다. 정부 발표를 보고 문의 전화를 하는 것은 물론이고 환불요청까지 들어와 난감하다”며
“모든 담배가 건강에 이로운 것은 아니지만, 아직 유해성이 명확하게 밝혀진 게 아닌데 무턱대고 발표부터 하는 건 무책임하다"고 했다.


또 2년 전 수성구 고산동에 전자담배 가게를 연 김정선씨(여·38)도 “정부 발표 이후 신규 고객 유입이 크게 줄었다”면서
“10년 넘게 허용했던 사업을 의심 사례 하나로 중단 권고를 한 것도 이해가 안 된다.
만약 내년에 진짜 전면 사용 금지 명령이 내려지면 우리 같은 소매업자들은 거리에 나앉을 형편"이라고 하소연했다.


지난 28일 한국전자담배협회는 질병관리본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를 발표한 이후 약 한 달간 소매점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4일 협회는 정부의 브리핑을 전면 반박하는 성명을 발표, 사용중단 권고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도환 한국전자담배협회 회장은 “미국의 사례는 THC(액상 마약의 일종)가 원인이 된 사례로,
국내에서 유통 중인 액상 담배와 무관하다"면서 “액상 전자담배 사용과 중증 폐질환의 인과관계를 분명히 밝힌 뒤에 사용중단 명령을 내렸어야 했다.
당국의 성급한 발표에 전국의 회원들이 큰 타격을 입었다"고 말했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유해성분 분석을 진행하고 있으며, 동시에 전자담배 유해성분과 중증 폐질환의 연관성 연구를 시행해 그 결과를 내년 상반기에 발표할 계획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