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정부 규제로 액상 전자담배 음성화 위기..."공청회 열어야"

  • 2019-10-31 15:36:00
  • hit220

출처 ☞ http://www.consumernews.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534652

 

보건복지부가 액상현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권고한 가운데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정부 정책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31일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대국민 공개토론이나 공청회 개최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병준 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과 전자담배산업협회 차문환 임원, 전자담배 친목 커뮤니티 ‘전친모’ 운영자가 참여했다.

이날 이병준 회장은
“전자담배 대응책으로 담배 사용법 개정 시 시중 3만 원대에 구매할 수 있는 액상형 제품이 13, 15만 원 때까지 가격이 치솟게 될 것”이라며
“현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대응책은 이 산업을 극단적인 음성화로 몰아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의 제한 정책이 시행될수록 소비자 대부분 연초로 돌아가거나 액상을 직접 제조하는 형태로 돌아가 정부의 정책과는 역행할 거라는 주장을 폈다.

이병준 회장은 “해외직구 사례서 위험 물질이 더욱 많이 적발되고 있는데 정부는 이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가”라며
“지속적으로 이런 부분을 지적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 및 대안을 제시했지만 미온적 자세로 일관해왔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가 진행하는 전자담배에 대한 모든 유해성 검사에서 시험방법, 종류, 대상화합물 등
일반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는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왼쪽부터) 전자담배 친목 커뮤니티 ‘전친모’ 운영자, 이병준 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 전자담배산업협회 차문환 임원,

 

이날 간담회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와 폐질환 관련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의 발표 변화에 대한 내용도 짚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CDC가 알린 폐질환 관련해 니코틴만 사용한 환자의 통계는 애초 16%에서 6%로 감소했다.
각종 조사와 보고에서도 THC가 포함된 전자담배가 문제라는 부분이 드러났다.


미국 CDC의 전자담배 사용자제 권고는 THC제품 또는 불법제품이 외관으로는 구분되지 않아 불법 암시장 및 인터넷에서 위험제품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한 포괄적인 위험에 대한 경고로 한국 시장은 미국과 명백히 달라 해당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또한 이병준 회장은 궐련형과 액상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전자담배는 사용중지 권고에서 제외돼 있다며
보건복지부가 세금증세 의혹에서 벗어나려면 ‘궐련형 하이브리드형 제품’도 사용을 중지를 권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의심환자에 대한 보다 정확한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심 환자에 대한 증거가 부족한 상황에서 확진자로 주장하려면 명백하게 증거를 제시해 국민들에게 공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병준 회장은 연초와의 유해성 비교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7년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궐련담배 및 전자담배 유해성분 함유량 발표에서는
명백히 전자담배보다 연초담배가 유해한 증거가 있다며 국민건강이라는 명목으로 액상형 전자담배를 규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이병준 회장은 “정상적인 유통 경로로 구매해 보다 검증을 거친 제품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싶다.
지금의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등 관련기관의 법대로 졸속행정으로 이뤄진다면 이런 부분이 전혀 다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대로라면 금연 정책이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