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르포]"은퇴자금 쏟아부은 일터가 한순간에"…전자담배 점주의 '눈물'

  • 2019-11-01 10:57:00
  • hit209

출처 ☞ https://www.asiae.co.kr/article/2019110109171682746

 

손님이 발길을 뚝 끊으면서 한산해진 명동의 한 전자담배 매장.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정부 권고 이후 찾아오던 손님들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단골들조차도 '정말 문제 없냐'며 선뜻 물건을 집어들길 꺼리네요. 액상 전자담배 판매로 먹고 사는 자영업자들은 생계가 막막합니다."

 

 

 

정부가 액상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권고한 지 일주일째인 지난 달 30일 오후,
명동 한 지하상가에서 전자담배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박영호(63세ㆍ가명)씨는 "매출이 80%는 줄었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5년 전부터 매장을 운영했다는 그는 정부가 미국 폐질환 사례와 국내 의심사례 발생 등을 이유로
액상 전자담배에 대한 사용중단을 권고한 지난 달 23일 이후 이 곳을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거의 끊겼다고 했다.

 

박씨는 정부가 뚜렷한 근거도 없이 사용중지를 발표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액상 전자담배는 영국 등 외국에서는 연초담배 대신 권유하는 등 유해성이 현저히 낮다는데 무조건 중지 발표부터 하면 어쩌란거냐"며
"나 역시 과거 연초담배를 30년간 피우다가 액상 전자담배로 갈아타고 나서 담배를 완전히 끊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자담배 업계는 폐질환의 원인은 마약성분이 포함된 카라비놀수소(THC), 비타민E 아세테이트 등 첨가물이 들어간 담배를 피웠기 때문이며
액상 전자담배 자체는 원인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다.
실제 사망자들도 대부분 THC가 첨가된 담배를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정부는 THC가 첨가되지 않은 액상 전자담배를 피운 경우에도 폐질환 의심사례가 발생했다며 유해성을 의심하고 있다.
일단 내달 중으로 국내에 유통되는 담배에 THC 등 7개 첨가물이 포함되었는지 검사를 진행한 후, 내년 3월까지 유해성 검사를 진행한다.

 

정부의 권고 이후 편의점, 대형마트는 물론 면세점까지 액상 전자담배 판매중단ㆍ신규발주 중단 결정을 내리며 재고 처리 문제가 이슈로 떠올랐다.
하지만 은퇴자금을 투자해 매장을 운영하며 생활비를 벌고 있는 박씨에게는 생존의 문제다.
그는 "편의점은 액상 전자담배보다 연초 판매가 주 수입원이라 큰 피해는 없지만,
우리는 액상 전자담배 판매 비중이 100%"라며 "액상 전자담배를 겨냥한 정부의 사용중지 권고에 피해가 클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하소연했다.

 

박 씨는 정부가 성급하게 중지 권고를 내린 것이 세금을 올리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고 성토했다.
그는 "액상 전자담배가 인기를 끌며 세수가 줄자 세금을 부과하기 위한 준비단계에 나선 것 같다"며
"매장을 찾는 젊은 고객 중에서는 '정부가 세금 때문에 일부러 중지 권고를 한 것'이라며 격려하는 이들도 많다"고 했다.
실제로 박 씨의 매장 한켠에는 액상 전자담배 중지 권고가 증세를 위한 정부의 꼼수라는 내용의 기사가 프린트돼 붙어 있었다.

 

전자담배 업계는 정부의 이번 조치가 영세 자영업자들의 생계를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김도환 한국전자담배협회장은 "매장 상권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전자담배 전문매장 한 곳당 1억5000만원정도를 투자하는 것이 보통"이라며
"전국 2500여개 매장 점주들은 정부의 사용중지 권고 이후 60~70%의 매출 하락이 발생하는 등 생계를 잇기 어려울 정도로 매출이 감소한 상태"라고 호소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