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국민 건강위한거면 팔 지 말아야”…전자담배협회, 여의도서 ‘담배사업법 개정안’ 반대 시위

  • 2019-11-06 17:34:00
  • hit274

출처 ☞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91106010003295

 

전자담배 사업장 운영자 등 참가자 600여명…"전자담배, 연초보다 덜 해롭다"

한국전자담배협회(전담협)가 6일 ‘담배사업법 일부 개정안(개정안) 반대 시위’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 모인 600여명(주최 측 추산)의 시위 참가자들은
‘영국에선 금연보조수단 한국에선 국민건강위협’ ‘전자담배는 연초담배보다 95% 덜 해롭다’
‘원인은 불법대마인데 무분별한 액상형전자담배 판매금지’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은
“전자담배를 연초담배 대안으로 생각하는 영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전자담배를 권고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건강이 걱정되면 연초담배 판매를 하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소리쳤다.


이어 “영국 보건당국은 은 흡연자들이 기존 연초담배 흡연을 중단하고 전자담배로 넘어가야 한다는 입장인데
왜 한국 정부는 이 같은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정부부처만 잔뜩 만들어 놓는 것인가”라며
“우리는 정부와 정책입안자들에게 어떠한 요구를 하는 게 아니라 억울함을 전하기 위해 왔다”고 강조했다.


대구에서 전자담배 판매사업장을 운영하는 김경호씨는
“액상전자담배가 연초담배보다 더 해롭다는 여론몰이를 조장하는 정부 횡포에 연일 잘못된 정보가 퍼지고 있다”며
“정치인들이 국민건강은 뒷전, 세금 걷는 데만 혈안이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회에는 담배의 정의에 줄기나 뿌리로 만든 니코틴 액상제품까지 포함시키는 법안이 발의돼있다.
이에 따르면 액상담배에도 현재보다 높은 세금이 부과된다.


전자담배협회, 판매사업자 등은 액상담배 총액을 기준으로 하는 현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면 세금이 과도하게 늘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