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자담배 No.1 아이다코리아

전자담배 유해성

Home > 커뮤니티 > 전자담배 유해성

전자담배 유해성

언론보도 트럼프 전자담배 금연보조제로 인정, 불법 판매 단속에 집중하기로 언급

  • 2019-11-22 16:15:00
  • hit248

출처 ☞ https://www.dailysecu.com/news/articleView.html?idxno=80752

 

미국이 전자담배로 인한 급성 폐질환, 폐 손상 및 사망사례 환자가 발생하면서 미 정부가 전자담배 사용 금지를 공포한지 벌써 여러 달이 흘렀다.
곧이어 미 정부는 폐질환을 유발한 전자담배의 문제 성분은 대마초라고 밝혔지만 그동안 전자담배는 여러 사회적 문제들을 낳았다.


문제가 되고 있던 폐질환의 진범이 밝혀진 가운데 아직도 정부는 미국에서 발생한 급성 폐질환, 폐손상 등을 이유로
국내 전자담배에 대해 강력한 사용 중단 권고를 하고 있다.


정부의 이러한 조치로 국내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퇴출의 길’로 내몰리고 있다.
하지만 미 정부는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는 입장을 보였다.

 

최근 트럼프는 “나는 담배보다 전자담배가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좀 더 안전하다는 것을 확인해야만 합니다.
시장에서 불법제품을 근절하고 청소년이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것을 근절해야 합니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얼마 전 미국 정부는 공식발표를 통해 전자담배의 불법개조로 인한 전자대마 성분이 가장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하며
대마성분이 들어있는 전자담배는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진실을 외면한 채 국내 전자담배 사용을 막고 있다.
정부의 무분별한 전자담배 판매금지로 조치로 일각에서는 유해성 근거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정부의 판매 중단 결정 이후 오히려 불안감만 커졌다고 입을 모아 말하고 있다. 


흡연자인 A씨는 "유해성 때문이라면 담배 전체 판매를 금지해야 하는 거 아니냐"면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얼마나 더 유해한 건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판매만 중단해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정확한 근거 없이 미국을 따라 전자담배의 판매를 중단함으로써 소비자들의 혼란이 커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련 업계 종사자들에게 큰 타격을 입힌 상황에서 정부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전자담배는 미국과 달리 폐질환을 유발하는 마약 성분이 들어있지 않은데 미국처럼 중단 권고를 내린 것은 부당하며
정부의 언론플레이로 전국 영세 상인들의 생계가 불투명해졌다.  


일반 담배보다 전자담배가 더 안전하다는 보도와 엇갈린 정부의 행보로 많은 사람들의 혼란만 가중시킨 상태에서 흡연자들의 불안감을 하루하루 커지고 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